자주 찾는 서비스 설정

    자주 찾는 서비스를 설정해 놓으시면 옥타솔루션 웹사이트 재접속 시 해당 서비스로 빠르게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.(최대 3개 설정 가능)

    • 제품소개
    • 레그테크
    • 고객
    • 고객지원
    • 회사소개

    * 브라우저의 인터넷 옵션에서 쿠키를 삭제하시면 설정이 지워지고 기본 설정으로 변경 됩니다.

    닫기

    게시판

    [기사][VASP][업계동향] AML 체재 정비 속도내는 암호화폐 거래소
    • 조회수
    • 197

    오늘 (2019.08.06)자 IT 조선의 본 기사는 국내 4대 메이저 거래소의 AML 준비 상태를 참고할 수 있는 좋은 내용도 포함되어 있지만 극히 일부분만 다루고 있어서 자칫 잘못된 방향을 제시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.

     

    기사에서 언급된 와치리스트는 WLF (Watch List Filtering)를 일 컫는 것으로 일종의 블랙리스트 개념입니다. 금융 거래를 하기에 적절한 사람인지를 확인하고 그 정도에 따라 금융 거래를 거절하던가 또는 내부적으로 적절한 절차를 밟아 금융 거래를 승인해 주던가 해야 합니다.

     

    그런데 이것은 자금세탁방지 업무의 시작점입니다. 자금세탁방지업무와 이를 전산화한 시스템에는 WLF 이와 더 많은 요소들이 있어야 합니다. 가령 STR (의심거래 또는 혐의거래 보고), CTR (고액 현금거래 보고) 등등 입니다. 이런 내용은 기사에서 확인할 수 없습니다. 더군다나 FATF의 권고안에서 강조하고 있는 RBA (위험기방 접근법)에 대한 것도 알 수가 없습니다.

     

    아래 기사를 보는 다른 거래소에서 4대 메이저가 WLF를 갖추었다고 하니, 따라서 WLF만 갖추고 AML에 대한 준비를 다했다고 해서는 낭패를 보게 될 것 입니다. 많은 중소 거래소들은 AML이 무엇인지, 무엇을 어떻게 준비하고, 어떻게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지 잘 모르고 있습니다.

     


    기사 원문 보기 : http://it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19/08/06/2019080601266.html

     

    기사 일부 발췌 :

   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자금세탁방지 규제를 앞두고 분주하다. 암호화폐 산업에 전통 금융권 수준의 자금세탁방지(AML) 의무가 부여될 전망이기 때문이다.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(FATF) 권고안이 국내서 본격적으로 실시되기에 앞서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선 모양새다.

     

    이전글 [기사][VASP][업계동향] 김병욱 의원 특금법 개정안, 6일 공청회...거래소 제도화-실명계좌 기준 정립 제기할 듯
    다음글 [기사][VASP][규제동향]금융위 FIU “암호화폐 거래소 인‧허가제 도입해 직접 규제할 것”

   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